전략공천지역 광명·부천·용산, 경선지역 지정하라 목소리 커져

박정민 2020-01-23 (목) 11:31 27일전  

a216c43b1d302b095dc12f72ab1426d8_1579746602_7206.JPG
 

[토픽코리아=박정민 기자]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된 광명·부천·용산 등 지역을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광명·부천·용산 등 지역은 오는 28일 까지 마감인 지역구 후보자 공모 서류 접수를 받지 않고 있다.

 

추후 진행되는 서류심사와 면접, 경선 일정 또한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7일 최고위에서 확정한 광명·부천·용산 등 일부 전략공천지역이 다시 경선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현역 불출마 지역을 포함한 15개 선거구를 '현역 불출마 지역구는 전략지역'이란 원칙을 가지고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당일 최고위에서도 지방자치를 했던 경쟁력 있는 후보들이 이미 예비후보로 뛰고 있는 지역인 점과 함께 전략공천 대신 스토리가 있는 후보가 완주하는 사례를 만들어야 한다는 이견이 나와 '필요한 경우 후보를 공모해 경선할 수 있다'는 단서를 두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실제 윤호중 사무총장도 "최고위에서 선별적으로 제외하면 그곳을 제외하고는 모두 전략공천지로 완전히 확정하는 셈"이라며 "원칙적으로 모두 발표하는 것이다"는 취지로 나머지 최고위원들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방자치 출신인 경기 광명갑의 김경표 경기콘텐츠진흥원 이사장과 부천 오정의 김만수 전 부천시장과 용산의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 등이 경선을 치룰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당원들은 "이미 인지도와 본선 경쟁력이 충분한 예비후보가 있는 지역을 전략공천이라는 미명하에 출마를 막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제보 메일 phs88212@naver.com) <저작권자(c) 토픽코리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