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홍보원, 한국전통혼례문화체험장 열어

박정민 2020-03-20 (금) 21:20 3개월전  

796a22ed48f2beb1302fd2e66251b17a_1584706745_6074.jpg

 

[토픽코리아=박정민 기자] 서울문화홍보원은 종로구 인사동에서 매일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한국전통혼례문화체험장을 연다고 밝혔다.

 

작년 체험객들의 반응이 좋아 금년에는 횟수를 늘려 매일하게 된 것. 예약제로 운영되며 체험은 상시 진행하고 우천 시에는 인사동에 있는 한복단 혼례스튜디오에서 진행하게 된다. 

 

서울문화홍보원 관계자는 "혼례란 어느 국가를 막론하고 가장 큰 인륜지 대사이기에 한국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과 청소년에게 대한민국의 전통혼례문화를 체험을 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라고 체험장을 여는 목적에 대해 설명했다.

 

796a22ed48f2beb1302fd2e66251b17a_1584706745_6756.jpg

 

또한 서울문화홍보원은 '코로나19 이겨내자 캠페인'의 일환으로 형편이 어려워서 결혼식을 못한 부부들을 지자체 및 다문화단체의 추천과 공모를 통해 선정해 결혼식을 지원하고 있다. 

 

이정환 서울문화홍보원 원장은 "공익적 봉사차원에서 경제적으로 힘든 다문화 가정과 소외된 가정 중 매월 한 가정을 선정하여 혼례 경비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한국의 전통문화에 대한 의미도 되새기면서 이 어려운 시기에 젊은 부부들에게 용기를 주는데 의미를 두고 앞장서겠다"라고 전했다. 

 

(제보 메일 phs88212@naver.com) <저작권자(c) 토픽코리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