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의 변신은 무죄… 중국어 배움터 조성해 은행에서 회화 실습

박정민 2019-10-07 (월) 13:30 12일전  

60e90d25a9f5ae4b429381c5cb48fe6d_1570422544_3134.JPG
 

[토픽코리아=박정민 기자] 영등포구가 대림동 일대를 중국어 회화 체험이 가능한 배움터로 조성하고, 실용 중국어 교육 선도 지구로 발돋움한다.

 

영등포구 다문화 가족 수는 2017년 기준 54,145명으로 구 전체 인구의 13.8%이며 그중 대부분이 중국 출신이다. 이는 서울시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구는 대림동 내 중국어 배움터 조성으로 최근 영화에서 보이는 대림동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지역 특성을 적극 활용해 실용적인 외국어 교육의 현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대림동 일대는 대림중앙시장이 위치해 현지 문화를 간접 체험할 수 있어 중국어를 배우기에 좋다.

 

우선 구는 우리은행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와 협의를 거쳐 중국어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 예정이며 참여하는 학생들은 우리은행에서 실전 회화 체험을 할 수 있다. 구는 관련 기관과 구체적인 체험 내용을 협의해 내년 상반기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또한 지난 4일에는 '대림동 중국어 배움터 조성'을 위해 연세대학교 부설 공자 아카데미와 함께 구청 본관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맞춤형 회화 프로그램을 개설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서울 속 작은 중국, 대림동 중국어 배움터 조성으로 생생한 현장에서 교육과 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게 됐다"라며 "대림동의 특성을 적극 활용해 한결 더 활기찬 동네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제보 메일 phs88212@naver.com) <저작권자(c) 토픽코리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